광고
배너

민주평화당

국회증언 세월호 1등 항해사 가짜 신정훈 확실

신정훈 세월호 항해사와 이병춘 노무현 대통령 경호원 동일인물인가?

GoodMorningLonDon | 기사입력 2014/11/02 [10:4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 10월 16일 세월호 국정감사장 증인으로 출석한 신정훈 세월호 1등 항해사가 사건 초기 경찰에 체포된 신정훈이 아니라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좌:10월 16일 국회국정감사에 출석한   신정훈   우: 세월호 침몰 초기 경찰에 체포된 신정훈© GoodMorningLonDon

인터넷 상에서 퍼지고 있는 국회 출석 신정훈 항해사와 세월호 침몰 초기 경찰에 의해 호송되고 있는 신정훈 항해사의 모습이 판이하게 다른 것이 네티즌들의 관찰에 의해 포착된 것이다. 마스크를 쓰고 모자를 눌러쓴 신정훈 항해사의 사진은 지금까지 언론에 등장한 세월호 침몰 초기 사진으로 유일한 것이었다. 이 신정훈과 국회 증인석에 나온 신정훈과는 두상뿐만 아니라 골격 및 체격이 다른 사람임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특히 이 둘의 귀 모양이 확연히 다르다는 것은 국회 증언석까지 등장하고 있는 신정훈이 진짜 신정훈을 대역하고 있는 가짜 신정훈이라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국정감사장에  신정훈 항해사로 등장한 인물의 귀 모습   © GoodMorningLonDon
경찰에 의해 호송되고 있는 세월호 1등 항해사 신정훈 귀 모습   © GoodMorningLonDon

 



 

 

 

 

 

 

 

 

 

 

 

 

 

 

  국감장에 신정훈 세월호 항해사 대역으로 등장한 인물, 체격과 골격이 다르다.   © GoodMorningLonDon
신정훈 대역 인물,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비밀 훈련원으로 추정된다. © GoodMorningLonDon



이러한 확연한 차이에도 불구하고 국정감사장의 국회의원들은 신정훈 대역에 대한 어떤 의심도 갖지 않았다. 전국민에게 생중계된 국정 감사장에 가짜 대역을 등장시킬 정도의 검찰이라면, 이러한 것을 사전에 알고도 지적하지 않은 국회의원들이 사실이라면 이들 또한 세월호 참사를 덮기위한 음모에 가담한 범죄자들로 기록돼야 한다.

 

진짜 신정훈은 누구인가?

세월호 사건 초기 신정훈 항해사로 수감된 자와 비슷한 모습이 의외의 현장에서 발견된다. 바로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 현장을 목격한 증인으로 등장한 인물과 체격과 모습이 판박이다.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 현장에 있었던 유일한 목격자인 이병춘 청와대 경호과장이 실제 사건 현장 검증에 등장한 인물과는 전혀 다른 사람으로 의심되어 왔다.

 

2009년 5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 당시 유일한 지근거리의 사람으로 6월 2일 사건 현장에 현장검증으로 나온 사람이 바로 이병춘 청와대 경호과장이었다. 그러나 이 인물은 20대 후반으로 보이며 1964년생인 당시 45세의 이병춘 과장과는 확연히 다른 인물임을 알 수 있다.

노무현 대통령 마지막 순간 유일한 목격자였던 이병춘 청와대 경호과장 으로 현장검증중인 인물   

 

사건의 내막을 알고 있을 문재인씨가 현장검증 현장에 나와있다. 그는 이 인물과 이병춘 과장이 다른 사람임을 알고 있는 몇 안되는 사람중에 하나이다. 

 

 

 

이병춘 청와대 경호과장    
   2009년 5월 26일 27일  이병춘 경호과장 사진 MBC 촬영



 

 

 

 

 

 

 

 

 

현장검증 당시 청년과 이 40대 중년  이병춘 경호과장이 동인인물이 아니라는 것을 바로 대통령 비서실장을 했던 문재인씨가 잘 알고 있다. 비밀을 지킨 댓가가 대선 후보였던가? 아님 문재인씨도 노무현 대통령 죽음과 연관돼 있는가?

 

노무현 대통령 서거 당시 현장검증에 나왔던 인물과 세월호 1등 항해사로 특파됐던 신정훈 비교 사진

좌측: 2009년 노무현 대통령   죽음 현장검증 중인 이병춘 대역 인물  우측: 세월호 1등 항해사로 사고 전날 파견된 신정훈
좌측 : 이병춘 대역 인물로 추정   우측:세월호 1등 항해사 신정훈이라는 인물로 등장 , 이 둘의 공통점은 호리호리한 체격에 20대나 30대 초반으로 보인다. 세월호 국정감사장에 등장한 신정훈 항해사와는 판이한 신체골격을 가지고 있다. 

 

이 둘의 체격과 모습, 연령대가 비슷한 것은 한 기관, 같은 곳에서 훈련 받는 청년들이거나 동일인물로 추정될 수 있다. 물론 세월호 신정훈 항해사도 사라졌고 노무현 대통령 죽음 현장의 유일한 증인인 이병춘 대역 청년도 사라졌다. 

 

 

 

<노무현 대통령 의문사 관련 사이트 바로가기>

 

 


원본 기사 보기:goodmorninglondo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