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사법

경찰, ‘갑질’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피의자 입건하고 출국정지

김재열 기자 | 기사입력 2018/04/17 [12:2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고대행 업체 갑질 논란에 휩싸인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가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7대한항공 본사에서 개최된 회의 참석자들의 진술을 청취한 결과 조 전무가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음료를 뿌렸다는 진술이 확인됐다면서 조 전무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조 전무에 대해 출국정지를 신청했다. 조 전무는 사건이 불거지자 당일 베트남으로 출국했다. 경찰은 이런 점을 고려해 출국정지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제공=뉴시스     ©운영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둘째 딸인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을 맡고 있는 A업체 직원들과의 회의에서 이 업체 팀장에게 음료수병을 던졌다는 내용이 알려지면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경찰은 이후 내사에 착수하고 당시 회의 참석자들을 불러 조사를 해왔다.

 

경찰 조사 결과 대한항공 측 참석자는 사람이 없는 곳으로 유리컵을 던졌다고 했고, A업체 측은 참석자를 향해 음료수를 뿌렸다고 말해 양측 간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경찰은 음료수를 맞은 피해자는 2명으로 복 있다. 현재 다른 피해자의 의사를 들어볼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6경찰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 발령 조치했다. 추가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면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