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문화예술/스포츠

'친한 예능' 이용진-샘 오취리, 팽팽한 티키타카! 국경 넘어선 NEW 앙숙 탄생!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1/13 [14:1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MBN ‘친한 예능’ 이용진-샘 오취리가 국경을 넘어선 새로운 앙숙으로 탄생한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오는 14일(화) 방송에서는 제주도로 떠난 한국인팀과 외국인팀의 두 번째 대결이 공개된다.

 

이 가운데 이용진과 샘 오취리가 신 앙숙 듀오로 거듭났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앞서 귤 밭에서 함께 귤을 따며 우정을 쌓은 두 사람. 이후 샘 오취리는 이용진에게 눈을 떼지 못하며 애정을 드러내기 시작해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이용진과 요리 듀오를 하게 된 샘 오취리는 이내 “앞으로 이 조합 안될 거 같아요”라며 돌아서 이용진을 폭발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지고는 못사는 한국인팀 똘똘이 막내 이용진은 “예능은 기 싸움이야~ 몰랐어?”라며 명불허전 깐족력을 장착, 샘 오취리를 도발하기 시작해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 더욱이 여행 말미 이용진은 “우리가 뭐가 친해?”라며 분노를 토해내기까지 이르렀다고. 이에 애정과 분노를 오가는 이용진-샘 오취리의 환상적인 티키타카에 관심이 높아진다.

 

‘친한 예능’ 제작진은 “이용진과 샘 오취리는 매 순간 팽팽한 티키타카로 현장을 폭소케 만들고 있다. 두 사람의 우정 넘치는 투샷을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면서, “친하다 못해 찐해지는 한국인팀과 외국인팀의 박빙의 대결이 펼쳐질 ‘친한 예능’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파워 업 웃음 장착 리얼 버라이어티 MBN ‘친한(親韓) 예능’은 오는 14일(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MBN ‘친한 예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